전주비빔밥 전문 - 고궁(인사동 쌈지길 지하) 맛집/맛있는 여행~

고궁은 전주 비빔밥으로 유명한 식당입니다.
전국 여러곳에 지점에 있고....
서울에도 명동에 지점이 있는 걸로 알고 있었는데
어제 후배 만나러 인사동에 갔다가..
쌈지길 지하 1층에도 고궁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죠.

깨끗하고 조용하게 식사할 수 있는 곳으로 '고궁'을 추천합니다.
저녁 식사 시간에 딱 맞춰 가서 그런지..
가야금을 실연해 주었고.....
종업원들은 수랏간 궁녀 복장을 하고 있지요..^^

이런 것들이 전체적으로 고궁의 인테리어와 음식과 잘 맞아떨어지면서
좋은 분위기를 만들어 주고 있었습니다.





어제는 날이 쌀쌀해서
유기에 담아주는 전주 비빔밥보다는
돌솥비빔밥을 먹었는데..
맛은....어쩐지....좀....퇴색된...이맛도 저맛도 아닌 그저 중간정도의 맛이랄까요?
외국인들 특히 일본인들이 많이 오는 것 같아서 그런지..
비빔밥의 고추장의 매콤함도 부족하고....
딱히 어느 맛이라 지정하기 힘든 그냥 평범한 돌솥이 되긴 했지만...^^;;

그래도 분위기에는 만점을 주고 싶습니다.

그리고 함께 나온 밑반찬이 깔끔하고 맛이 그리 나쁘지 않은 편입니다...^^
아래 밑반찬 사진을 보면 아시겠지만..
반찬을 그릇에 담는 것이 모두 하나하나 정성이 가득합니다.
반찬이 부족할 때 종업원을 부르면....눈으로 부족한 것을 보고 모두 신속하게 리필해 줍니다.


인사동에서 조용하면서도 품위있는 식사를 하고 싶다면..
혹시 외국인 친구에게 식사초대를 하고 싶다면...

쌈지길에 있는 고궁을 가보면 좋을 것 같네요.

우리가 먹은 돌솥비빕밥은 가격이 8천원이었고
유기에 담아 나오는 전통전주 비빔밥은 1만원이었습니다.
이외에 불고기 같은 메뉴도 함께 있으니 참조하세요.

이제부터 돌솥비빔밥과 함께 나온 밑반찬들입니다..^^

쫄깃한 오징어 젓갈...
최근에 먹는 오징어 젓갈 중에 가장 맛이 좋은 오징어젓갈이었습니다.
수분을 제대로 빼서 쫄깃하게 만든 오징어젓갈인데..
요즘 이런 걸 구하지 못하고 있는데 어디서 구했는지 물어보고 온다는 것이 깜박!!!

작은 깻잎조각을 깔고 오징어 젓갈을 담은 것에 주목!





들깨가루를 듬뿍넣어 만든 무우나물
요즘 무우가 달고 맛이 좋아서 어떤 반찬을 해도 다 맛이 좋은 것 같네요.
개인적으로 이런 스타일에 아직 잘 적응을 못하는 '어린 입맛' 때문에..-_-;;..문제이긴 하지만요.

무우 나물에 다시마줄기일까???..아무튼 단조로운 음식에 생기를 불어넣은 음식담기..^^






잘 익어서 맛이 좋았던 배추 물김치...
역시 배추 위에 올려놓은 오이와 당근 고명이 귀엽네요..^^




조그맣게 만든 김치전..매콤한 것이 그런대로 괜찮았음.




달콤새콤하게 무친 취나물



바삭하게 튀겼지만 기름이 돌지 않아 담백했던 다시마 튀각



익히지 않은 김치..




비빔밥과 함께 먹는 맑은 콩나물국..





마지막 후식으로 나온 매실차....
날씨가 추운데 차가워서 좀 별로였죠..
단 빨리 먹을 수 있다는 장점은 있어요..^^;




덧글

  • Alphonse 2005/11/17 11:32 #

    꿀꺾;;;
  • 퍼플 2005/11/17 11:43 #

    인사동 쌈지길은 어디인가요? ^^;
    도통 지하철 역이랑 영화관들밖에 몰라서....
  • 롤리팝 2005/11/17 11:46 #

    정말 반찬데코에도 손이 많이 가겠네요~ 식당에서 특히 바쁘면 저렇게 하기 힘든데~ 아아 들깨가루~ 맛나요~
  • 우마왕 2005/11/17 12:13 #

    헉 런이님도 테러. (풀썩)
  • 써니맘 2005/11/17 13:23 #

    오~ 런이님도 다녀오셨군요
    전 이번 여름
    전주 고궁에서 먹었는데요
    음...
    돌솥을 좋아해서 그런가요
    제가 생각한 맛은 아니지만요
    이곳으로 저희를 데려가신 분이 그러더군요
    '전주비빔밥'이라 이름 붙였다고 전주 비빔밥은 아니라구요
    겸손하시면서 자부심 가득 담은 그분이기에
    이 맛이 '전주비빔밥' 맛인가 하며 먹었거든요
    별다른 특색은 없었지만
    가볍게 들어가서 오랫동안 든든해지는 그런 음식이었어요

    그냥 느낌인데요
    "강한 맛의 전라도 음식"이라 한창 떠돌던 언론에
    나름 상처 받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들어요
    서울 사람이랑 외국인이 다녀가서인지
    특유의 강한 맛 대신
    서울과 전라도의 중간 맛이랄까요

    맛나게 먹긴 했지만
    좀 씁쓸하기도 했던 기억이 나서요 ^^
  • 화성인 2005/11/17 17:30 #

    난 어제 작은인디아에서 커리를 먹었는데, 진짜 맛없었어,,, 12000원에 새우첨가 1000원 13000원짜리인데 둘다 반넘게 남겼잖어. 그걸 음식이라고 팔고 있는지...하루만 먼저 이글을 봤으면 나도 고궁을 갔을텐데,,, 하긴 내가 굴비백반 잘하는 집으로 델꼬 가려했는데, 함께 간 친구가 색다른 걸 먹고 싶어하는 눈치더라고. 정말 맛없었어,,, 그리고 그 다음에 休에 가서 모과차를 시켰는데 설탕범벅으로 먹을 수가 없는 차가 나와서 그것도 다 남기고,,,, 뭔가 진짜 안풀리는 하루였음,,,
    언니가 인사동에 있었다니 신기하네. 오다가다 마주칠 법도 했으련만.
  • 런∼ 2005/11/18 00:31 #

    퍼플님/ 쌈지길 검색해보세요..자료 많이 나옵니다..^^

    그리고 다들 한번씩 가보세요...분위기는 정말 말끔하니 좋답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