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말 최고로 맛있는 천서리 원조 '홍원 막국수' 맛집/맛있는 여행~

정말정말 맛있는 막국수를 발견했어요!
원래 유명한 집인 거 같은데......이번에 처음으로 가봤답니다.

제가 막국수 굉장히 좋아하거든요..^^
춘천에서도 맛있다는 막국수집은 거의 다 섭렵해 봤어요..
40년된 집....30년된 집...죄다 가봤는데..
이렇게 얘기하면 절 건방지다고 생각하실지 모르지만...
"강원도 음식은 왜 ....간을 제대로 안 하시는지요????""
(제 개인적인 입맛이고 생각일 뿐이에요..^^..제 입맛엔 이쪽 음식이 잘 안맞나 보네요..^^)

춘천 가서 오리지널 막국수 몇 번..몇 집이나 먹어봤지만..
서울 사람의 간사한 입맛이라 그런지....정말 맛이 없더군요..
간이 하나도 안 맞고....스스로 간을 맞춰 막국수를 비비라고
겨자니..식초..양념장을 모두 테이블에 세팅해 두었는데..
원래...
맛있는 집은요..
손님이 따로 간을 안 해도 정말 맛있어야
음식을 제대로 하는 집이거든요..^^ (제 생각에 그래요!)
그런데 막국수 집들이 간을 제대로 안 해주니까...
막국수 먹으러 갈 때마다...메밀 맛에 먹는 거지 그런 생각밖에 안 들더라구요..^^

아..그런데 여기 이천 이포나루 천서리 원조 '홍원 막국수'집의 막국수는
정말 따로 간을 안 해도 ....딱 맛있는 맛이었어요..^^
양념이 완전히 숙성되어서....단 하나도 입맛에서 튀거나 약하거나 하지 않고..
거의 완벽하게 조화된 맛이에요..^^

아차...제일 먼저 편육을 보세요..^^
원래 막국수집 가면 대부분 다 편육이 있어요.
으...이 집 편육...먹어본 중에 정말 최고에요...^^






겉에 테두리가 검은색인 걸로 봐서..
각종 향신재를 넣은 물에 삶은 것 같은데 향이 진하지 않아요.
돼지고기 냄새는 거의 나지 않은데..(뭐 요새 이런 건 기본이잖아요!)
가장 중요한 건......놀랍도록 쫄깃한 식감이에요.
통상겹살을 푹 살아낸 후.....무거운 돌 같은 것을 올려
기름을 쭉~ 빼버린...정말 오리지널 편육있죠..
바로 그거에요...^^
분명 삼겹살 윗부분에 기름이 있는데...
이 기름부분까지 아주 쫄깃해요..
얄팍하게 썰어져 나온 편육을 새우젓국에 찍어먹거나..
이런 백김치에 싸서 담백하게 먹는 거에요...^^
편육을 시킬 때만 이 백김치가 나와요..(거의 안 먹어봐서 잘 모르겠어)





편육의 양은 그다지 많지 않지만..
막국수가 양이 적지가 않아서...괜찮아요...^^

그 다음 막국수인데요..^^
배가 고파서 마구 비비다가 생각나서 사진을 찍었어요...^^;;;
달걀이 그대로잖아요...^^
채친 배와 오이가 풍부하게 고명으로 올려나오구요..^^

고기는....위에 있는 저 편육있죠?
그걸 굵직하게 채썰어서 넣어줘요..^^
쫄깃쫄깃 맛있죠..^^ 냄새도 없구...^^
특히 양념장.....아주 예술이에요..
양념장 배합의 황금비율을 찾으신 듯 합니다.
저는 처음에 약간 덜 매운 거 같아서
겨자를 넣어서 먹었는데...나중에 콧물이 나오더라구..ㅠ.ㅠ;;;
그냥 먹어도 되는 딱 좋은 맛이었어요..





이런 그릇 ...전에 소개해 드렸죠?...^^
안성 유기....
유기에요...^^....
다른 그릇들은 모두 플라스틱에 스텐레스 접시를 쓰는데
유독 막국수 그릇만 비싼 유기를 쓰시더군요..^^
이유가 뭘까?..^^
뜨거운 음식을 담아먹으면 잘 식지 않는 게 유기의 특징인데..
아마 차가운 음식을 담으면 또 그 냉기가 오래도록 달아나지 않은 것이
유기의 특징인 듯 해요..^^
유기로 수저까지 마련해 주셨더라면
이 막국수는 현재 5천원이라는 가격에서 +3000원들 더 받는 고급 막국수가 될 거에요..^^





그리고 이건 막국수와 함께 먹으라고 나오는 무우김치에요.
김치가 좀 아삭한 맛이 없고 두툼한데....그런대로 맛이 있어요..^^


그런데 문제가 한가지 있네요...^^;
여기 가는 게 너무 멀어요..서울 사람들한테는....

여기가 어디냐면 ...이천 이포나루 천서리 막국수촌이에요.
그 중에서도 제일 오래되고...제일 허름한 '홍원 막국수'에요.

홍원 막국수는 이천에서 좀 많이 들어가기 때문에..
여주 시내에 지점이 있구요..
천서리에 가면 또 ...원조 홍원 막국수 앞에 별관이 있거든요.
근데 그 별관도 아니고...그 뒤에 아주 허름한 원조집에 가셔야 해요..^^




아래 국왕님이 올리신 사진은 별관인데..이 뒤쪽에 원조집이 있습니다.(약간만 더 들어가세요)

국왕님의 네이버 블로그 : 막국수 : 편육 -여주군 천서리



아래는 엘리님이 올리신 여주 직영점인데..편육이 기름지고 때깔이 좀 다르네요..^^;

엘리님의 네이버 블로그 :[경기/여주/홍원막국수] 천서리 홍원 막국수 여주 직영점



네이버 카페에 땅콩님이 올리신 사진인데요...바로 이 집이에요..원조는..^^

이천 이포나루 홍원 막국수

명함을 받아왔는데...어디다 뒀는지 까먹어서...

인터넷을 검색해 봤는데 어느집이 원조인지 모르겠네요. 하여간 최대한 많이 들어가면 그 집이 원조집입니다..^^;;

 


맛있는 주말되세요...^^


우주최강님의 이글루스 블로그 : 강원도 평창 & 진부[맛집] 면식의 제왕 막국수

덧글

  • 2006/07/08 14:02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런∼ 2006/07/08 14:10 #

    비밀글님 그런 건 아니에요. 제가 간사한 서울 입맛이라 그런 거 같은데요..^^
    각자 입맛의 차이고 견해의 차이지...전체를 낮춘 것 아닙니다.
    만약에 비밀글님이 특정지역 음식에 대해서
    가령 전라도 음식은 양념을 엄청 많이 하는데 입맛에 안 맞고 너무 짜고 맵기만해!!
    이런다고 하신다고 해도 그건 님의 개인적인 취향이고 입맛이기 때문에 저같은 경우에는
    특별히 그렇게 생각하지 않습니다..^^

    사람마다 좀 다른 거....그냥 그거일 뿐이죠...^^
  • skalsy85 2006/07/08 17:10 #

    막국수,를 별루 안좋아하는데. 정말 맛나 보여요~+_+
  • 冷箭 2006/07/08 17:13 #

    그래도 이천이라니 기회봐서 한번 가보겠습니다.
  • 런∼ 2006/07/08 18:50 #

    冷箭님..드라이브 한다고 생각하고 계속 들어가셔야 해요..^^..좀 많이 들어가요..^^
  • 마른미역 2006/07/08 23:10 #

    저도 작년에 가봤는데! 맛있었어요. ^^
  • 푸른마음 2006/07/09 13:38 #

    막국수는 딱 한번 먹어보았는데 맛이 그렇게 좋다고는 생각 안했었거든요.
    근데 다시 한번 가서 맛봐야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
  • 런∼ 2006/07/09 17:59 #

    홍원막국수 바로 앞쪽에 강계 봉진 막국수도 유명하데요.
    언제 한번 가볼라구요...^^
  • 우주최강 2006/07/10 23:42 #

    이거 다시 한번 막국수에 불타오르는군요^^
  • 런∼ 2006/07/10 23:49 #

    우주최강님 천서리 한번 가보세요. 거기 가시면 강계 봉진 막국수랑 홍원 막국수가 서로 쌍벽을 이룬다고 하더군요. 저도 강계 봉징 막국수는 안 가봐서 모르겠지만...가보시면 포스팅 부탁합니다.^^
  • 토마토 2006/07/11 11:13 #

    아주아주 오래전에 할아버지 따라 가본 막국수 집이 강계 봉진 막국수인것 같아요. 전 강원도에 놀러 가는줄 알았는데 막국수 한그릇 먹으러 간거였더라구요 ㅋ 그래도 지금도 가끔 생각나는 곳인데 런님 덕분에 어딘지 알았네요.
  • 곰부릭 2006/08/09 23:07 #

    앗! 언니가 상호를 올렸었구나...
    이게 기억이 안나서 오래된 집이랬는데..유명한 집이랬는데...
    하면서 어물어물 찾아들어갔는데 빙고! 였네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