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충이는 솔잎을 먹어야 하는데... 집밥 먹기

송충이는 솔잎을 먹어야 하는데...

아무래도 전 하루 종일 배탈에서 벗어나질 못하는 상태입니다.

 

어제 드디어 먹어보고 싶었던 동대문 창신동 골목

불족발이란 걸 먹어봤답니다.

 

이런 거....난생 처음 먹어봤네요. ㅋ

아래 사진은 미니불족발입니다.

처음에 뼈다귀 하나를 잡고 뜯어보니..

세상 맛있더라고요..!!!!!!!!!!!



체면 볼 자리는 아닌 거 같고...

1회용 비닐 장갑을 하나씩 주시길래 끼고 양껏 먹었습니다.

매운 걸 못 먹는 저도...먹을 정도였어요.

땀은 좀 났지만..맛있게 매운맛!


그 다음....또 이게 나왔어요.

그냉 불족인가?

하여간 열라 먹었어요..ㅎㅎ

정신을 잃고 먹다가...안되겠어서....주먹밥을 많이 먹고

쿨피스를 많이 먹었어요.

더는 먹을 수가 없어서요...ㅜㅜ

 

처음엔 정말 맛이 있었거든요......

직업적으로 음식을 많이 먹어보고 만드니까..

사실.......대부분의 음식에 대해서 더 까다롭지 않습니다.

 

학교에서도 보니까...경력 많은 쉐프님들이 오히려 관대하고요.

다른 분야이거나 초보자님들이 까다로시더라구요...;;;

모든 음식은 다 그 나름의 장점이 있고..배울 만한 점이 있긴하니까요.

그리고...

나름대로 다 맛이 있습니다!!


사실..매운 걸 잘 못 먹다보니까....

퇴근 길에......우유를 한 팩 사서 마시려고 했는데..

편의점에 어제는 락토프리가 없어서..못 먹고..

지하철역 던킨에서 베이글을 하나 사서...저만큼만 뜯어 먹고 갔습니다.

(저 놈의 베이글은 오늘 오전에 주말농장에까지 따라와서 뜯어 먹으니 겨우 다 먹었네요)

 

저거 안 먹고 갔으면 전..매워서...죽었을수도 있어요..;;;

 

족발을 먹고....빙수를 먹고 집에 왔는데....

목이 말라서..냉장고에 있는 아사이 수퍼드라이 한 캔을 먹고 자야하나 고민을 한 10분간 하다가..

이때부터 배가 좀 아파서.....요거트를 조금 먹고...바로 잠을 잤어요.

 

사실...맥주를 조금 마시면.....커피처럼 각성이 되서...잠을 못자니까...그냥 관뒀습니다.

그렇다고 뭐 술을 잘 먹냐면 그건 또 아니고 목은 마르고...대충 하여간..

그래도 자고 있어났더니....아주 배가 아파 죽겠네요..ㅠㅠ

화장실을 들락날락하면서.....오전을 보내면서 든 생각은..

 

송충이는 솔잎을 먹어야 한데.....

 

(담에는....불닭발을 먹어보겠다.....)


송충이가 원래 이런 걸 먹고 사는데..........(이번 주 보내드린 반찬입니다. 파김치는 좋아하는 거라 가까이!)

오늘은 대충 좀 굶고 있었어요.

 

굶다가....생각해보니....이번 주에는 주말농장에 갈 시간이 없네요.

내일은 교수님 만나뵈러 가야겠고..

일요일날은...양수리 트레킹 갈 생각이라...

밥이 안 먹고...어제 1/5만 먹었던 베이글을 가방에 넣고..

퇴촌에 갔다 왔습니다.

 

하늘엔..솜사탕 구름이 하나 떠 있네요.

좋구나....힐링힐링....

이런 게 힐링이지.


내 배추는 장미꽃처럼 겹겹이 속이 차고...

 


이제는 무우 부자가 되려나......봅니다.

땅 속에서 무가 쑥쑥~



모퉁이에 자라던 무는 흙이 자꾸자꾸...깍여서 너무 올라와 있길래.

서툰 호미질을 하다가 조금 긁혔길래....뽑아냈습니다.


바구니에 담고......

주말엔 먹을 시간이 없으니..

무청에 작은 무뿌리까지 다 먹는 마크로비오틱이란 걸 나도 해보자 싶어요.

 

월요일날 우리 선생님 반찬이나 만들어 줘야 겠어요.

마크로비오틱....다 먹어야 합니다!


그리고는 윗동네 농부할배가 살고 있는

농가쪽으로 걸어 올라가..

혼자서 앉아서 근심을 덜어놓던

고마운 은행나무 평상을 바라봅니다.

 

더이상 내가 앉을 자리도 사라지고..

나의 근심도 사라졌길 빕니다.

 



가을이 깊어집니다.

찬바람이 나니....머리도 아프고...식욕도 절반은 줄어들고..

몸은 빼빼 말라가는 느낌이긴한데...

인생은 여전합니다.

 

그리고..송충이는 솔잎이나 먹자 싶긴 하네요.

아무거나 먹으면 배탈이 납니다.

 

흐르는 강물을 지나 퇴촌가는 길에..

한쪽방향으로 도도하게 흘러가는 강물처럼...

 

----

 

6시까지 원고 보내야 되는데..

여기서 잠깐..

 

즐거운 주말되시길..


덧글

  • Erato1901 2017/10/20 18:09 #

    아이쿠... 다음번에는 쿨피스로~~
  • 런∼ 2017/10/25 14:24 #

    쿨피스 한 병 먹었습니다만....ㅜㅜ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